본문 바로가기

와인4

[나파밸리] 와인의 새 역사를 쓴 거기쉬 힐즈 와이너리(Grgich Hills Estate Winary) 투어 ` 와인트레인 중간에 내린 곳은 거기쉬 힐즈 와이너리(GRGICH HILLS ESTATE)였다. 미국에서 가장 넓은 포도밭을 자랑하는 이 곳은 미국 캘리포니아 와인을 전세계에 최초로 알린 마이크 거기쉬(Mike Grgich)의 와이너리이다. 1976년 5월 24일 프랑스 파리 인터콘티넨털 호텔에서 열린 블라인드 테이스팅 일명 ‘파리의 심판’에서 다른 와인을 제치고 화이트와인 부문 1위를 하면서 캘리포니아 와인의 위상을 떨친 거기쉬는 이듬해 이 와이너리를 만들었단다.(출처: 동아일보) 트레인에서 내리자마자 우리를 맞이한 넓은 포도밭. 파란 하늘 밑으로 펼쳐진 푸른 포도밭이 너무 싱그러웠다. 좋은 날씨 덕분인지 어디를 찍어도 그림같은 풍경이 나왔다. 포도밭 앞에는 포도 품종이 적힌 표지판이 세워져있었다. 그.. 2010. 8. 7.
[나파밸리] 와인트레인(Napavalley winetrain) 타고 행복한 여행을 하다 캘리포니아 여행을 통틀어 가장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말할 수 있는 와인트레인. 옥스보우 퍼블릭 마켓을 나와서 와인트레인을 타러 갔다. 마켓에서 약 십분 여 걸으면 와인트레인을 탈 수있는데 일단 설명을 들으러 Business Office 안으로~ 다른 사람들은 이렇게 큰 홀에 모여서 설명을 듣고 있었는데, 우리는 따로 룸으로 안내되어 우리끼리 설명을 들었다. 나중에 우리팀의 투어를 도와주었던 트랜튼 맥마누스씨와 와인투어 사업부 담당인 김선원씨가(무려 한국인 여성!) 간단하게 브리핑을 해줬는데 와인트레인에 대한 간단한 팜플렛도 받고- 짧게 인사를 나눈 후 드디어 열차 탑승! 두근두근 대는 마음으로 열차를 향해 가는 셀디들 : ) (사실 김치오빠랑 기피디님 ㅋ) 전에 캘리포니아 미션을 하면서 와인트레인 사진을 .. 2010. 6. 25.
[나파밸리] 메리어트호텔 하비스트 카페에서 럭셔리한 디너를 즐기다 첫째날, 둘째날을 묵게 될 나파밸리에서의 숙소는 메리어트 호텔이었다. 바이크투어 마치고 호텔로 돌아와 체크인을 한 우리는 짐을 풀자마자 저녁식사를 하러 내려왔다. 저녁은 메리어트 호텔 로비 옆에 있던 하비스트 카페. 미리 테이블 셋팅이 되어있어 자유롭게 앉았다. 예쁜 생화와 촛불로 은은한 분위기가 풍기고~ 왠지 저녁에 대한 기대감이 뿅뿅! 그리고 나파밸리 책자가 자리마다 놓여있었다. 책자를 뒤적거리고 우리를 위해 준비되어있는 오늘의 코스를 보면서 맛있는요리가 나오길 기다렸다. 저녁식사에 함께했던 나파와인들. 메인요리가 연어라서 화이트와인과 함께~ 연신 와인을 따라마셨다는. 요리를 기다리는 우리 앞에 나타나신 하비스트 카페의 쉐프 브라이언 위트머님. 나는 이럴때마다 괜히 황송해했다.(...) 생각보다 맛있.. 2010. 6. 18.
[요리] 달콤한 샹그리아를 만들어보자! 2009. 5.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