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 o n V o y a g e91

유럽여행 스케치 #10 - 남부환장투어(로마달구지투어/남부투어/폼페이/살레르노/아말티/포지타노) 드디어 유럽여행의 마지막 날이 밝았다 이탈리아 남부투어를 가기로 했는데 무려 7시 출발, 6시 45분 집합이라 5시에 기상! 엄마가 끓여준 만두라면을 촵촵하고 집합 장소인 산타마리아 마조레 대성전에 갔다​ 로마의 10월은 7시 넘어야 해가 뜨고 7시쯤 진다 아직 깜깜한 새벽- 모든 남부투어가 여기가 집합장소라 한국인 많음 ㅎ 인원체크 후, 버스 탑승하여 남부로 고고~ 달구지투어가 유로자전거나라 등 다른 투어보다 39.99유로로 저렴했는데 상품 구성은 동일했음! 달구지투어 가이드 정성진님도 정말 최고였다 설명도 재미있고 음악전공하셔서 노래도 불러주고 로마의 와인, 젤라또, 카페도 추천해주시고! (우린 로마 마지막날이라 소용 없었지만 ㅠㅠ) 제일 좋았던 게 가이드님의 여행 마인드였다 남부환상투어 오글오글 하.. 2014. 10. 7.
유럽여행 스케치 #9 - 로마 로마 로마(성베드로 대성당/진실의 입/깜비돌리오광장/포로로마노/콜로세움/판테온/로마 버스) 우리끼리 자유롭게 로마를 돌아다니기로 한 날 여유있게 아침도 먹고 10시 되어 출발했다 ​ 아침은 한인마트에서 사온 3분 요리 다음 여행엔 컵라면, 컵밥 등등 잔뜩 가져갈거야 ㅠ ​ 메트로 타고 ​​성 베드로 대성당으로 향했다 어제 못본 리얼 피에타도 봐야지! 룰루랄라♪ 근데.. 뭐죠? 이 많은 사람들은!!! 어제 바티칸 보다 많은 것 같다 그러고보니 오늘 일요일이라 바티칸이 문닫지;; 그래서 이쪽으로 몰린거구나 ㅠㅠㅠ ​ 중앙에선 미사를 보고 한켠에는 줄이 끝도 없이 서고 성당 안에는 결국 들어가지 못했다 밖에서 봐도 멋지니까...라고 위안해본다 81번 버스를 타고 진실의 입을 보러 갔다 로마 교통은 나름 괜찮은듯~ 메트로든 버스든 한 번 티켓을 끊으면 1.5유로에 100분 동안 아무거나 계속 탈 수 .. 2014. 10. 6.
유럽여행 스케치 #8 - 바티칸과 로마 걸어서 정복하기(바티칸투어/산탄젤로성/천사의다리/나보나광장/판테온/트레비분수/스페인광장) 바티칸 투어를 하기로 한 날 역에서 7시 45분 집합이어서 부랴부랴 집을 나섰다 manzoni에서 멀지 않아 7시 반에 도착! 어제 너무 더워 오늘은 7부 셔츠만 걸쳤는데 아침 기온이 제법 쌀쌀하다 하지만 낮엔 또 더웠다는 거~ 로마의 9, 10월 가을 날씨는 일교차가 몹시 큰데 그래도 여행하기에 좋은 날씨긴 하다 ​ 바티칸투어는 달구지투어에서 신청했다 인당 9.9유로던가? 박물관 입장료 16은 별도 8시에 출발했는데 바티칸 입장은 9시부터- 줄이 어마어마하게 길어서 한시간 먼저 온건데도 9시 반 되어서야 드디어 입장하였음 ㅠㅠ; ​ 들어가면 우리를 반겨주는 성 베드로 성당의 쿠폴라 그러나 오늘 하필!! 베드로성당에서 뭔가를 해서 성당에 가보지 못했다 ㅠㅠ ​ 여튼 첫번째는 미술작품 관람이었다 루브르박물.. 2014. 10. 5.
유럽여행 스케치 #7 - 피렌체 굿바이(미켈란젤로언덕/두오모성당/산토스피리토성당/시티투어/로마) 피렌체를 떠나 로마로 가는 날- 날씨가 정말 미친듯이 좋았다 10시에 체크아웃이고 로마가는 기차는 3시 54분 짐 보관을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이었는데 검색해보니 산타마리아 노벨라역에서 보관해줌!! 최초 5시간은 6유로고 그 이후는 1시간마다 0.9유로 우리는 딱 5시간 이용했다 ​ 역에다 짐 보관 후, 12번 버스타고 미켈란젤로 언덕으로! 비록 야경은 못봤지만 정말 멋있었다 피렌체가 한눈에 들어오고~ 굿굿 ​ 너무 신나 셀카를 찍음 어째 다 저 모자 쓰고 있는거 같은 기분이다 -_-? ​ 언덕을 걸어 내려와 강변 따라 걸었다 내가 시드니와 샌프란시스코, 제주를 사랑했던건 파란 바다가 가까이 있는 멋진 도시라서였는데 피렌체는 바다는 없지만 뭔가 마음에 쏙 들었다 조용하고 여유로운 느낌이랄까.. 살고싶은 곳.. 2014. 10. 4.
유럽여행 스케치 #6 - 멘붕의 피렌체(더몰 쇼핑/프라다/텍스리펀/피사의 사탑/소매치기) ​ 어제 한인마트에서 산 김치와 참치로 찌개 끓이고 쌀밥 지어 엄마가 싸온 반찬들로 아침식사- 엄마 덕분에 포식하고 즐겁게 하루를 시작!! 하려했으나 아침부터 열받게 하는 일이 생김 이때부터 멘붕의 하루가 시작되었다 피렌체는 대체 버스를 어떻게 타야할까 메트로는 없는 거 같고 버스요금은 어찌 내지 타바끼에서 티켓 사는거 같은데 단일 요금인가? 헤매다가 그냥 걸어서 산타마리아 노벨라역으로 ㅋㅋ ​ 오오! 냉정과 열정 사이에서 본 길 같아! 9시에 버스 타야하는데 여유 부리고 있다; ​ 음? 역이 안보이는데? 헐- 구글맵에 산타마리아 노벨라 찍었더니 성당으로 ㄷㄷ 시간은 8시 56분. 역이 코앞이긴 한데 큰일이다!! 막 바삐 걸어 역 앞에 오긴 했는데 터미널을 못찾겠음 ㅠㅠ 계속 왔다갔다 한바퀴 빙 돌아서 .. 2014. 10. 3.
유럽여행 스케치 #5 - 베니스 떠나 피렌체로~ (두오모성당/피렌체 에어비앤비/zaza 티본스테이크) 마지막 베니스의 아침 파리 때도 그러더니 떠나는 날, 비가 내린다 ​ 오늘도 한식으로 상쾌하게 ㅋ 시작했다 어쩌면 여행동안 마지막 한식이 될지 모르는 ㅋㅋ 커피에 포도까지 주셔서 배불리 먹음 로망스민박은 다른 베니스 한인민박과 달리 메스뜨레역에서 15분 이상 떨어져 있고 피렌체 가는 기타를 산타루치아로 끊은 탓에 일정이 꼬였다 거기다 마지막 날이라고 여유 부려 9시 넘어서야 나왔네; 원래는 본섬 대신 산타루치아역 근처를 한시간여 다니고 다시 숙소 와서 캐리어 끌고 메스뜨레에 가는 거였다 산타루치아에서 출발하는 대부분 기차가 메스뜨레를 지나므로 어디서 타도 관계없고 숙소에서 메스뜨레는 트램 한 번에 편하게 가기에. 근데 늦장 부려 늦게 나오니 시간이 좀 애매하다 동생&엄마는 캐리어 끌고 아예 나오재고 난 .. 2014. 10. 2.
유럽여행 스케치 #4 - 베니스 무라노, 부라노섬, 그리고 본섬 구경하기 오늘은 베니스 무라노, 부라노섬을 다녀왔다 민박 주인 아주머니가 리도섬은 휴양을 위한 곳이라 수영할 거 아님 별거 없다고 하셔서 패스! 유럽에서 시차 적응 문제인지 뭔지 깊은 잠을 못자고 자꾸 뒤척인다 한국하고 시차가 -7시간이다보니 가끔 새벽에 회사나 오빠로부터 메시지가 오기도 하고 덕분에 일찍 일어나고 늦게 자는 바람직한 여행자가 됨 ​ 오늘도 6시에 일어나 뒤척대다 씻고선 7시반에 주시는 한식 아침을 먹었다 아아 얼마만의 한식인가요 ㅠㅠㅠ ​ 맛있게 먹고 무라노섬으로 고고! 가기전에 민박집 근처 coop에서 간식거리를 샀다 coop은 이탈리아(내지는 베니스) 마트 체인인듯 ​ 숙소 앞 정류장 말고 집 근처 공원으로 가라셨는데 정말 추천해주신대로 예쁜 가로수길이 있었다 +_+ ​ 신나서 사진 찍다가 .. 2014. 10. 1.
유럽여행 스케치 #3 - 파리에서 베니스로! (몽쥬약국/ TIM카드/ 산마르코광장/ 리알토다리/ 바포레토/ 한인민박) 파리의 마지막날, 비가 내린다 파리지엥처럼 우산 없이 나섰다가 낭패봤다 역시 난 한국여자였음 파리 가면 꼭 들러야한다는 몽쥬약국 고고싱 와!!!! 여기 무슨 한국이야!!! 거짓말 좀 보태 다 한국인이었다 다행히 난 절제력을 가지고 위시리스트만 구매 완료 부랴부랴 돌아와 베니스에 가기 위해 오를리로! 1시 비행기라 여유있게 10시에 출발했는데 몽파르나스에서 오를리는 25분... 그래도 국가간 이동이라고 2시간 전에 간건데 12시에 발권해준대고- 공항에서 3시간 있었네;; 여튼 베니스 도착! 베니스는 따숩고 파리보다 깨끗했다 먼저 TIM 심카드 구매하러 갔는데! 우린 아이폰이어서 나노심카드가 필요했고.. 그래서 또 잠깐 삽질함(자세한 얘긴 나중에) 베니스는 유일하게 한인민박을 이용했다 베니스 로망스 민박은 .. 2014. 9. 30.
유럽여행 스케치 #2 - 파리시내투어(루브르/퐁뇌프/노트르담/튈르리가든/개선문/바토무슈/에펠탑) 오늘 일정을 간단히 정리하자면 ​31760​걸음이라고 답하겠다 메트로를 세 번 탔다지만 나머지는 순전히 도보로 파리 시내를 정복한 하루 ​ 시작은 당연히 루브르 시차 때문인지 밤잠 설치고 일어나서 바로 출발 입장은 빨랐으나 미로같은 박물관에서 뱅뱅뱅뱅- ​ 화질은 거지같지만, 코앞에서 모나리자도 봤다우 ​ 여긴 아폴론의 방인가 뭔가 황금색 번쩍번쩍 진짜 멋있었음 아 루브르 너무 좋았다!! ​ 르 퓌무아에서 브런치 먹고 시떼섬을 향해 고고 자물쇠 주렁주렁 달린 이 다리, 남산타워 돋네 ​ 퐁뇌프다리 건너 만난 노트르담 대성당은 옆모습이 짱이다 ​ 다시 센느강을 건너 루브르로 돌아와 사진 찍고 튈르리정원으로 고고싱 이때 이미 24000 걸음이었는데 ㅋㅋ 완전 무리함 그래서 정원 잔디밭에서 휴식 취했당 이번 .. 2014. 9. 29.
유럽여행 스케치 - 1일차 파리 도착! 세모녀의 유럽여행. 바쁘단 핑계로 동생은 아무것도 하질 않고 나도 이것저것 정신 없어 제대로 준비 못한채 부랴부랴 떠나게 된 여행이다 처음 가보는 곳, 기대에 가득찬 곳이었는데 준비를 꼼꼼히 하지 못해 후회가 남을까 걱정이 산더미인채로 어쨌든 여행은 시작되었다 카타르 항공 프로모션 티켓을 취소하고 일정을 늘려 에어프랑스 예약 출발편은 같은 스카이팀 ​대한항공으로 직행타고 왔다 ​ 공항은 언제나 설렌다 불안한 마음 조금과 함께 두근두근 곧 출발합니다 ​ ​ 두 번의 기내식과 삼각김밥&컵라면 두 캔의 버드와이저와 땅콩 그리고 몇 번의 쪽잠을 함께한 열두시간의 비행 ​드디어 파리 도착입니다! 짐 찾고 에어프랑스 리무진 타러 가는데 리무진 티켓 발권기에서 우리 신용카드 모두 refuse 거기서 한번 멘붕오고 넉.. 2014. 9. 28.
[유럽 저가항공 후기] 이지젯, 트랜스아비아, ebookers 예약시 주의사항 유럽여행에서 국가별 이동을 할 때, 기차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다. 가격이 저렴하다는 것이 큰 장점인데, 외국에도 저가항공사가 여럿이어서 일찍 티켓팅을 하면 유레일과 큰 차이 없이 비행기로 이동할 수 있다. 물론 나는 아주 늦게서야 준비했으므로 저가의 메리트는 느낄 수 없었지만, 엄마와 함께 가는 여행이고 일정이 길지 않아 처음부터 저가항공을 고려했다. 내 경우는 프랑스 파리와 이탈리아만 여행하는 것이어서 단 한 번만 이용하면 됐다. 검색을 해보니 주로 이지젯을 많이 이용하길래 다른 거 생각하지 않고 이지젯만 염두에 뒀다. Paris와 Venice 비행기 티켓 검색 후, 가장 저렴한 티켓으로 겟! 물론 그다지 저렴한 가격은 아니었지만, 뭐 이정도면 됐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어제 피렌체 숙.. 2014. 9. 16.
[에어비앤비 이용법] 파리/로마 숙소 에어비앤비로 구하기 9월 27일부터 10월 4일까지의 일정으로 파리 - 이탈리아 여행을 계획하고 표를 끊어둔 것이 올초의 일이다. 성격대로라면 진작 숙소 예약과 일정 짜기가 끝났어야 할 시점인데 게을러진건지 일이 바쁜건지 의욕이 없는지 8월 중순이 지날 때까지 아무 것도 하지 않았다. 그러던 중, 엄마가 유럽 여행에 합류하게 되면서 프로모션으로 저렴하게 끊어둔 카타르항공을 30만원의 수수료를 지불해가며 취소하고 ㅠㅠ 약 160만원에 에어프랑스로 다시 끊었다. 다시 끊는김에 10월 7일까지로 일정도 늘리고! 이제 숙소며 뭐며 바삐 준비해야하는 시점인데, 이래저래 미루다가 9월이 되어서야 발등에 불이 떨어져 숙소 예약 및 트렌이탈리아, 이딸로, 이지젯 예약 끝. 일정상 파리가 먼저였지만, 숙소는 로마를 먼저 구했다. 상대적으로.. 2014. 9.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