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두근두근! 셀디스타 4기는 캘리포니아와 호주 골드코스트지역 연수를 보내주는데 개인적으로는 내 사랑 호주도 탐났지만 캘리포니아를 정말 가고 싶었다. 미드를 보면서 캘리포니아에 대한 관심이 급 높아진 덕분일지도. 그리고 우여곡절 끝에 델타항공과 함께 캘리포니아로 고고싱!


회사를 다니고 있는데 6박 8일의 긴 여행을 가는 것도 놀랄 일이었는데, 하필 진행하고 있던 중요한 프로젝트 오픈일이 여행 출발일과 겹쳐서 난감해하면서도 팀장님을 포함한 회사분들의 넓은 아량 덕분에 비행기에 올랐다.


세계에서 인정받는다는 인천공항에 가면 역시 늘 설렌다. 나에겐 인천공항에 간다는 것이 여행을 떠난다는 것과 동일한 개념이라서겠지만 뭔가 마음이 벅차오르는듯한 기분이랄까. 사실 새벽까지 짐을 싸고 포스팅을 하고 있으면서도 실감하지 못한 캘리포니아 여행이었는데 공항에 도착해서야 아! 가는구나~ 싶었음.


델타는 E 카운터에서 발권. 이번 미국여행을 위해 새로 발급받은 전자여권과 24인치 캐리어를 들고 카운터로 집합했다. 그런데 다들 면세점에서 살 것도 있고해서 일찍부터 모여 있었기에 가장 앞에서부터 우리 일행이었는데 체크인이 좀 느린 편이었다. 샌프란시스코에서 돌아올 때는 수속이 그렇게 느리지 않았던 것 같은데 인천공항에서는 왜 그랬는지. 어쨌든 여행전의 설렘은 사람 마음을 너그럽게 해주기 때문에 충분히 패스~


그렇게 받아든 티켓! 나리타를 경유해서 샌프란시스코로 들어가는 일정이었는데, 아무래도 비행기는 창측에 한 번은 앉아가야 제맛. 나리타까지는 어차피 비행시간도 짧겠다 창측이었으면 좋았을 텐데 자리를 내가 지정할 수 없어서 아쉬웠다. 결국 4번의 비행동안 나는 계속 좌석 가운데자리였다는..


삼성카드에서 준비해 준 트래블케어 서비스~ 캘리포니아에 있다가 위급한 일 생기면 전화하라며 준 카드였는데 실제 여행에서 쓰진 않았지만 마음이 든든했다 : )


델타는 비행기를 타려면 이렇게 셔틀트레인을 타고 이동해야 한다. 우르르르 면세점에서 사야할 것들을 챙기고 셔틀트레인으로 이동. 싱가포르항공에서 탔던 기억이 언뜻 나는 것도 같고.


어쨌든 이렇게 멋쟁이 셀디 4기와 함께 캘리포니아 여행이 시작되었습니다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