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 o p y r i g h t ⓒ J o a/맛있는 테이블

[홍대/맛집] 서울에서 맛보는 북경오리, 마오(MAO)

by Joa. 2010. 1. 15.

북경오리 마오


사실 북경오리(베이징덕)은 그닥 내 취향의 음식은 아니다. 나는 가리는 음식도 많고 음식의 생김을 중요시하는데, 호주 버우드에서 살 때, 지나다니며 보곤 했던 중국음식점의 북경오리에 대한 느낌이 별로인 탓이다. 그런데 얼마전 북경오리를 먹고 온 친구가 그렇게 맛있다며 다시 먹으러 가자 하기에 요며칠 지친 몸도 달래볼 겸해서 마오로 향했다.

북경오리 마오


중국인들이 직접 요리를 하는 중국음식점이라면 팔선생 정도 기억날까. 2004년, 국립산림과학원에서 아르바이트를 했을 때, 회사 근처에 있던 중국음식점이 팔선생이었는데 여기서 먹은 꿔바로우의 맛은 잊혀지질 않았다. 마오는 팔선생과 비슷한 음식점으로 주문을 넣으면 중국어로 주방에 이야기하시는 걸로 보아 정말 중국분들이(혹은 조선족?) 요리를 하는 듯 했다.

북경오리 마오


이 날은 북경오리 소 사이즈에 꿔바로우 소 사이즈, 그리고 계란볶음밥까지 3가지 요리를 주문했는데 먹다 보니 둘이 먹기엔 힘이 부쳐 계란볶음밥은 취소했다. 딤섬도 맛있다고 하는데 다른 요리들을 먼저 주문하느라고 이번엔 시키지 못했다. 다음에 가면 꼭 먹어야지! 그리고 11시 30분부터 14시 사이에만 주문 가능한 딤섬 세트도 그렇고, 마오의 런치세트를 이용하면 저렴한 가격에 맛난 요리를 먹을 수 있으니 참고하시길.

북경오리 마오


북경오리를 주문하면 밀전병과 북경오리를 함께 싸먹을 수 있는 오이와 채를 썬 파가 같이 나온다. 기본 셋팅-
그리고 왼편에 나오는 따뜻한 차와 양배추로 만든 김치 등은 다른 요리를 시켜도 기본으로 나오는 듯.

북경오리 마오


짜잔! 북경오리가 드디어 나왔다. 수요일 저녁에 갔는데도 북적북적 거의 모든 테이블이 꽉 찬 마오.
덕분에 요리 나오는데도 십분은 더 기다린 것 같은데 노릇노릇 잘 구워진 북경오리를 보니 오호- 소리가 절로~
전에 회사분들과 보쌈집에서 먹은 훈제오리하고는 영 다른데? 하핫. 29,000원 하는 북경오리 소자는 딱 처음 봤을 땐 양이 작아보였는데 먹다보니 둘이 먹기에 적당한 양이었다. 내가 많이 안먹기도 했고.

북경오리 마오


잘 먹는 사람들은 껍질이 더 맛있다고 하는데, 바삭바삭하니 생김새와 달리 거부감이 덜했다. 그래도 역시 계속 먹고 싶은 맛은 아니었는데 같이 간 친구는 좋다고 거의 혼자 다 먹었으니.. 역시 내 까다로운 입맛 탓인가 보다. (다음 날, 회사사람들한테 마오 이야길 했더니 다들 북경오리 맛있다고 극찬을.. 아, 내 저렴한 입맛;)

북경오리 마오


다행히 오리고기만 먹는게 아니라 밀전병에다 야채를 올리고 소스를 찍어서 싸먹는 거라 그나마 몇 점을 먹을 수 있었는 듯. 생각보다 느끼하지 않고 아삭한 야채와 고기맛하고 잘 어울렸다. 싸먹는 재미도 있고 : )

북경오리 마오


밀전병 쌀 때도 소스 듬뿍 찍었는데 고기 맛이 강한 게 싫어서 일부러 또 소스 찍어먹었다는. 유치한 입맛이다.
황제들이 즐겨먹는 보양식이라는데, 그래서인지 먹고 나와서 뭔가 든든한 기분은 들더라니.

북경오리 마오


이건 팔선생의 맛을 잊지 못해 주문한 꿔바로우(북경식 탕수육). 우리가 알고있는 탕수육하곤 조금 다른데, 좀더 쫀득한 맛이 강하다. 튀김옷 때문인가? 소스가 무척 달달해서 내 입맛엔 북경오리보다 훨씬 잘 맞았다. 혼자서 다 먹어버렸으니까. 하핫. 소 사이즈에 9,000원.

여기까지 먹으니 생각보다 금세 배가 부르길래 계란 볶음밥은 취소! 요리는 한 번에 한 가지씩 나오고, 꿔바로우 내올 때 식사를 주문할 건지 묻는데 먹다가 배부르면 우리처럼 취소해도 될 것 같다. 모자라면 더 시켜먹고.

북경오리 마오


마오는 역삼, 홍대 등등 서울에 몇 군데 있는데 나는 홍대점을 찾았다. 외관부터 인테리어, 그리고 요리하시는 분들까지 제대로 중국느낌을 내시려는 게 보인다. 중국냉면, 훠궈 등도 맛있다고 하고 서울에서 제대로 중국요리를 즐길 수 있는 곳인듯 : ) 다음엔 꿔바로우랑 칭따오 맥주랑 같이 먹으러 와야겠다!

(Tip) 마오 홍대점
- 맛: ★★★★☆/ 가격: ★★★☆/ 만족도: ★★★★☆/ 분위기: ★★★★☆
- 북경오리: (소) 29,000원/ 꿔바로우: (소) 9,000원/ 계란볶음밥: 약 7~8,000원
- 찾아가는 법: 02-6423-3377
2호선 홍대입구역보다는 합정역이 찾기 수월할 듯. 합정역 3번출구로 나와 직진하다가 보보호텔이 있는 사거리에서 국민은행 쪽으로 길을 건넌다. 건너서 조금 걷다가 나오는 골목으로 꺾어 들어가서 또 몇 걸음 걸으면 왼편으로 골목이 나오는데 이 쪽 골목에서 약 5분 거리에 마오를 찾을 수 있다.


댓글22

  • BlogIcon 지후아타네호 2010.01.18 22:02

    오, 저게 바로 육봉달이 그렇게 때려잡았다던 북경오리군요. 처음 보네요ㅎㅎㅎ
    답글

    • BlogIcon Joa. 2010.01.19 10:36 신고

      전 예전에 호주에서 봤던 그 오리가 이 오리가 맞을까 했는데
      정말 그 오리가 나와서 조금 헉! 했지만.. 생각보단 괜찮았어요 ㅎㅎ
      확실히 제 입맛엔 꿔바로우가 더 좋았지만- ㅋㅋ

  •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0.01.18 22:56

    저게 말로만 듣던 북경오리이군요~
    처음 구경해보네요~
    배고픈 밤에 눈요기만 실컷 ㅋㅋ
    답글

    • BlogIcon Joa. 2010.01.19 10:37 신고

      배고플 때는 맛집 포스팅 절대 보면 안된다는!
      아, 저는 요즘 계속계속 배고파요.
      뭘 먹고 돌아서면 또 배고프고 또 배고프고 ㅜㅜ

  • BlogIcon casablanca 2010.01.19 06:27

    베이징덕은 유명한 요리지요.
    전문적으로 잘하는집에서 드시면 정말 맛잇게 드실수 있는 요리입니다.
    국제적으로 유명하더군요.
    저는 북경에서 전문 오리식당(이름은 기억이 안 나는데), 각국 정상들이 오면 들른다는 곳이 있더군요.
    그 전문 집에서 먹어 보았는데 그외의 식당에서는 그 집 에서 하는 오리 요리처럼 맛이 나지 않는것 같더군요.
    답글

    • BlogIcon Joa. 2010.01.19 10:39 신고

      안그래도 제 옆테이블에 계셨던 중년의 남자분들은 중국에서 직접 먹어보았다는 북경오리 요리를 이야기하시더라고요.
      마오도 나름 괜찮다고 평이 자자한 곳이었는데,
      제가 입맛이 까다로와 그런지;; 전 뭐 그렇게 극찬할 맛은 아니었어요- ㅎㅎ
      다음에 중국에 가게되거든 정통맛을 한 번 느껴봐야할듯? ㅎㅎ

  • BlogIcon 보기다 2010.01.19 09:56

    북경오리보다 마오 딤섬set 에 눈길이 더 가는건 저 뿐인가요?^^;
    꿔바로우 맛있겠네요~ 아침부터 배가 고파지기 시작;;ㅎㅎ
    답글

    • BlogIcon Joa. 2010.01.19 10:40 신고

      꿔바로우!! 달짝지근하면서 쫀득한 맛이 최고에요 : )
      어린아이 입맛인 저는 꿔바로우가 좋아요! ㅋㅋㅋㅋ
      다음엔 저도 딤섬세트 먹어보려고요~

  • BlogIcon 민시오™ 2010.01.19 11:40 신고

    중국 오리고기는 첨봅니다.. 저도 중국요리는 별로 선호하지 않는 편이지만,
    딤섬은 먹을만 합니다 ㅎㅎ
    답글

    • BlogIcon Joa. 2010.01.19 17:26 신고

      저는 딤섬을 맛있는 것을 못먹었던지 별 느낌이 없었던 것 같아요 ㅎㅎ
      그런데 여기 딤섬이 괜찮다는 소릴 들어서 다음에 도전해보려고요!

  • BlogIcon 흰소를타고 2010.01.19 16:19

    ㅎ 저도 베이징덕은 그닥... 그런데 저 북경식 탕수육은 먹어본적이 없지만 모양과 쫀득하다는 말씀 때문에
    인절미 탕수육이 생각나네요 ^^
    고기에 -> 인절미 -> 튀김옷 뭐 이런 식으로 되고 모양도 비슷해서 쪼온득한 탕수육인데.. 비슷한건가요?
    답글

    • BlogIcon Joa. 2010.01.19 17:27 신고

      인절미 탕수육은 저는 처음 들어보는데 흰소님 이야기를 들어보니 비슷한 느낌 같은데요?
      고기가 쫀득하다기보단 겉에 입혀진 튀김옷이 쫀득한 느낌이었어요- 찹쌀로 만든건가 ㅎㅎ

  • BlogIcon 938호 2010.01.19 22:47

    정말 맛있어보이네요.

    저 역시 북경오리는 강철같이 씹어 먹고 싶네요 ㅎㅎ
    답글

  • BlogIcon 긍정의 힘 2010.01.22 12:51

    마오! 북경오리 저도 못먹어봤는데
    맛있었을것 같아요~>_<
    전 저번에 부천에서 오리고기 먹고 오리고기에 뿅 갔답니다~ㅋㅋ
    역쉬, 고기가 점점 좋아지는 것 같아욤~쿄쿄!
    답글

    • BlogIcon Joa. 2010.01.22 15:55 신고

      고기는 좋아하는데 아직 고기맛은 잘 모르겠어요 ㅋㅋ
      요즘은 계속 항정살과 갈매기살이 먹고 싶어요...
      아! 꽃등심도 ㅠㅠ (사실 안 먹어봐서 무슨 맛인지 모름 ㅋㅋ)
      아 고기고기 오늘도 고기 먹고 싶은데 ㅋㅋ

  • BlogIcon 라라윈 2010.02.01 09:00

    오오~ 넘 맛있어 보여요
    담에 홍대가면 들려서 먹어봐야겠는데요~~ ^^
    답글

    • BlogIcon Joa. 2010.02.01 11:31 신고

      오리고기 좋아하시면 여기 강추에요!
      다들 맛있다고 하더라구요- : )
      저는 오리고기가 그렇게 맛있는 줄 잘 모르겠지만 ㅎㅎ

  • 늘푸른 2010.02.03 18:29

    저도 작년말에 회사 직원들과 회식을 했던곳이에요...
    메뉴판에서 "강추" 얘기를 보고 갔는데...진짜 맛있더라구요.바삭바삭한 베이징덕 껍질은 정말 강추임다.
    한번 드셔보세용.!!!
    연초에 가족과 함께 가서 오리와 딤섬을 먹었는데...딤섬!!!다른곳에서 먹던것과 달리 속도 실하고 진짜 맛있었었어요.
    한번 들려보세요...중국같은 인테리어도????
    답글

    • BlogIcon Joa. 2010.02.04 09:46 신고

      베이징덕 껍질은 생김새에서 흥, 했는데 생각보다 바삭하고 괜찮았던 것 같아요 : )
      늘푸른님이 딤섬 추천해주시니 다음엔 딤섬 꼭 먹어봐야겠어요!!
      이번엔 다른 요리 주문하느라고 못먹었는데 ㅎㅎ

  • 이공공팔 2010.02.03 23:58

    주말에 가족모임이 있어 맛집을 검색하다가 아니 가까운 마오 홍대점이 좌르륵 와우~(등잔밑이 어둡다더니 ㅎㅎ) 일단 킵해놓고 혹시나 하는 맘에 이곳에 들럿더니 역쉬군요~
    전 회사가 서교동 규수당웨딩홀 근처인데 지나다가
    인테리어가 넘 이국적이어서 왠지 비용이 만만치 않을것같아 섣불리 들어가질 못했는데
    얼마전 직장인들을 위한 점심 특선(4천~5천)을 보고 동료들과 한번 가보고 맛난 오리볶음밥을 일주일에 4번을 줄창 먹었답니다(그리고 점심시간엔 딤섬셋트와 식사도 있어서 넘 좋아요).생각만해도 침이 주루룩~(ㅋㅋ) 매번 점심시간에 쫒겨 갔었는데 이번엔 가족들과 님이 소개해준 음식들을 한번 도전해 보려해요 점심특선도 맛나고 딤섬도 맛나던데 오리는 첨이라~ 낼 당장 예약전화해야겠어요.
    님이 책임지세요 ㅋㅋ
    답글

    • BlogIcon Joa. 2010.02.04 09:49 신고

      저도 처음에 밖에서 보곤 왠지 비쌀 거 같다고 생각했었어요.
      사실 요리는 그렇게 싼 편은 아니지만, 런치메뉴나 딤섬세트는 저렴한 거 같아요 ㅎㅎ 생각보다는.
      마오 북경오리 유명한만큼 아마 실망 안하실 거에요!
      안그래도 점심에 자주 가셨다니 ^ㅡ^ 믿고 가보세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