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0도로는 겨울이 제일 아름답다. 말그대로 해발 1100미터까지 이르므로 겨울에 눈이 오면 눈꽃이 절경이다. 얼마전 출근길에 한라산을 보니 윗부분이 희끗희끗- 눈이 내렸더라. 그래서 혹시나 하는 기대감으로 1100도로 드라이브 고고싱!


1100도로


길에 차가 하나도 없어 호젓하게 드라이브하기 좋았다. 큰 도로는 아니지만, 5.16도로처럼 구불구불하지 않아 운전하기에도 나쁘지 않다 :) 눈꽃은 없어도 단풍이 꽤 멋들어졌음. 다만 육지와 다르게 제주에는 은행나무와 단풍나무가 드물어 예쁜 가을단풍을 기대하면 안된다. 이정도로도 감탄하는 것이 제주 사람의 도리! ㅋㅋ


1100도로


달리고 달려 도착한 1100고지 휴게소. 해발 1100미터의 위엄! 저 멀리 백록담이 보이는듯 하군요. 백록담이 맞는지는 모름 ㅋㅋ 생각보다 주차장에 차들이 빼곡했다.


1100도로


휴게소라고 해봐야 팔각정 모양의 건물이 전부. 안에서 라면, 김밥을 포함해서 간단한 식사를 판다. 매점도 있고! 2층에는 망원경이 있어서(무료임!!) 한라산을 좀 더 가까이 볼 수 있다.




1100도로


그리고 두둥! 백록상도 있음!


1100도로


그리고 휴게소 앞으로 람사르습지로 지정된 1100고지 습지가 있어 한바퀴 둘러볼 수 있음. 사진에 있는 제주조릿대 외에도 이런저런 식물도 있고, 나무데크로 길을 잘 만들어놔서 한 번쯤 걸어볼만 하다. 큰 기대를 버린다면~ 가볼만함.


가볍게 산책도 했겠다, 그럼 이제 어딜 가보지? 하다가 오빠가 전에 낚시하러 가면서 사슴전망대를 봤는데 가보자고 하더라. 어차피 정처없이 떠난 여행이니 다음 목적지는 거린사슴전망대!


1100도로


다음에 눈 오면 다시 와봐야겠다. 1100도로는 눈이 오면 재빨리 치우기 때문에, 눈 온 다음날 오면 도로는 깨끗한데 빽빽히 들어선 나무에 눈꽃이 내려 정말 예쁘다고 했다. 얼른 겨울이 오기를!


1100도로


약 십여분쯤 달리면 거린사슴전망대에 도착한다. 여기도 간단한 주전부리를 판다. 1100고지 휴게소는 바로 앞이 산이라 좀 가로막힌 느낌이었는데, 여긴 바로 앞이 뻥 뚫린 바다 전망이라 속도 뻥~ 뚫리는 기분!!


1100도로


여기는 해발 720미터. 꽤 지대가 높네 했는데 1100고지 다녀왔더니 별거 아니네 하는 사람 마음.


1100도로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서귀포 경관 :) 우아, 예술이다. 날씨가 더 좊았다면 바다와 하늘의 경계가 뚜렷했을 텐데~ 아쉽네.

왼쪽에 자그맣게 보이는 것이 섶섬이고 문섬은 오름인지 뭔지에 가려졌다. 그리고 중앙의 하얀 서귀포 종합경기장 우측으로 범섬이 있다. 제주의 부속섬까지 한 눈에 쏙쏙쏙~


1100도로 드라이브는 여기서 끝나고, 다음은 돈내코와 원앙폭포 들렀다가 5.16도로로 제주시 복귀 코스- 5.16은 다음에 또 만나요!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B o n V o y a g e/ing..: 제주+국내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