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유럽여행의 마지막 날이 밝았다
이탈리아 남부투어를 가기로 했는데
무려 7시 출발, 6시 45분 집합이라 5시에 기상!

엄마가 끓여준 만두라면을 촵촵하고
집합 장소인 산타마리아 마조레 대성전에 갔다​

로마의 10월은 7시 넘어야 해가 뜨고 7시쯤 진다
아직 깜깜한 새벽-
모든 남부투어가 여기가 집합장소라 한국인 많음 ㅎ
인원체크 후, 버스 탑승하여 남부로 고고~
달구지투어가 유로자전거나라 등 다른 투어보다
39.99유로로 저렴했는데 상품 구성은 동일했음!

달구지투어 가이드 정성진님도 정말 최고였다
설명도 재미있고 음악전공하셔서 노래도 불러주고
로마의 와인, 젤라또, 카페도 추천해주시고!
(우린 로마 마지막날이라 소용 없었지만 ㅠㅠ)

제일 좋았던 게 가이드님의 여행 마인드였다
남부환상투어 오글오글 하다며 환장투어해보자고 ㅎㅎ
그리고 두가지 명심하자고 하셨다

- 인증샷 찍지말고 렌즈가 아닌 눈으로 즐겨라
- 표현은 아끼지말고 마음껏 해라

식상하지만 진리인 이야기!
그래서 오늘은 사진찍기보다 눈으로 많이 즐김 :)


어쨌든 로마에서 두시간 반쯤 지났을까
드디어 ​
폼페이에 도착!
중학교 때, 예술의 전당엔가 폼페이전을 보러갔는데
그 때 너무 임팩트 있어서 기대했었다
폼페이 입장료는 성인 11유로로 별도임

날씨가 너무 좋아 베수비오 화산도 선명!
가이드님 설명 덕분에 상상력 동원해가며 즐겼다


어떻게 그 옛날에 과학적으로 도시를 만든건지
정말 신기할 따름이다
특히 여긴 야외극장인데 딱 중앙 무대에 서면
공명으로 5000명 관객에게 소리가 퍼지도록
놀랍게 설계했음!
한발자국만 벗어나도 소리가 약해진다
여기서 가이드님의 "오 솔레미오"를 들었음 >_<
표현 잘하는 이탈리아 사람들~ 그라찌에~ 연발!!


점심은 투어에서 제공하는 베수비오 레스토랑 런치
피자, 파스타, 샐러드, 해물튀김, 아이스크림 코스​

이탈리아 음식은 대체로 많이 짜고 면도 덜 익히는데
한국인 입맛에 맞게 조리요청을 한다더니
정말 여기서 먹은 요리들보다 덜 짜고 우리 입맛!

이 레스토랑은 한국투어사들과 연계했는 모양이다
다른 투어에서도 모두 이리로 ㅋㅋ
폼페이에서 5분 거리라 그런가



​​

점심 먹고 또 한시간여 달려 ​살레르노로~
여기서 페리를 약 40분쯤 타고 포지타노에 간다
페리는 편도 10유로. 이것도 투어 불포함 사항
지중해 바다가 예쁘긴 한데
통영이나 제주랑 뭐가 다른지 감흥 없다 ㅋㅋ
내가 너무 바다 자주 본건가;;

포지타노 전에 ​아말피 해변에 한 번 정차한다
우리 목적지가 아니라 내리면 안됨!
아말피는 대한항공이 선정한
죽기전에 가봐야 할 곳, 1위라고 한다
예쁜데 내려서 보지 않아 그런가 잘 모르겠음

그리고 종착지 ​포지타노에 도착!!
정말 여행 마무리가 최고였다고 할만큼 좋았다
절벽에 들어선 색색의 집들과 파란 바다.. 꺅!​

집이며 상점들도 참 아기자기하다
지중해느낌 물씬나고~
야경도 그렇게 예쁘다는데 다음에 또 오고 싶다

나는 여행 스타일이 아기자기함에 맞는듯 ㅎㅎ
피렌체처럼! 너무 좋았다 >_<

절벽에다 집 짓고 도로 올리고 놀랍다
근데 아는 지인은 부산하고 닮았단다 ㅋㅋ


나는 포지타노에서 오빠가 참 많이 생각났었다
벌써 열흘째 못봐서일수도 있고
여기가 너무 예뻐서 같이 왔음 좋았을 걸 싶기도 하고

로마로 돌아오니 10시다
내일 텍스리펀 때문에 5시에 출발할건데 ㅋㅋ
으으 피곤피곤~

어쨌든 이제 여행이 정말 끝났다
시차 때문에 난 내일 9시 비행기로 유럽을 떠나는데
한국에는 8일 아침에 도착함 ㅎㅎㅎ
실감이 안나지만 이제 현실을 마주할 시간이다
회사가 요즘 다들 혼란이라는데 얼른 적응해야지!

여러분, 한국에서 만나요 :)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B o n V o y a g e/프랑스+이탈리아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