똥꼬발랄한 빈이는 어느 시점이 되면서부터 완전 애교쟁이가 되었다. 기억하기로는 미용 후, 그러니까 태어나고 대략 5~6개월이 지난 시점부터인 것 같다. 내가 쇼파에 앉으면 두다다다 뛰어와 내 무릎에 앉는가 하면 컴퓨터 하느라 의자에 앉아 있을 때는 다리를 붙잡고 늘어지고. 


그럴때마다 안고 있는 게 무겁기도 하고 귀찮기도 한데 그게 너무 귀엽더라- 이 글을 쓰는 지금도 빈이는 내 무릎에서 자고 있음 :)


나는 야근은 할지언정 집에서는 일을 하지 않는다는 주의인데 그 무렵엔 꽤 지쳐서 일거리를 안고 집에 왔었다. 집에서 일하느라고 컴퓨터 앞에 앉았는데 빈이가 슬금슬금 다가오더니..


토이푸들 애교


아련아련- 뭔가 바라는 애처로운 눈빛 발사! 왜 그러는 거죠?! 갑자기 두려워지는데.


토이푸들 애교


왜 그러냐고 쳐다보니 내 다리에 두 발을 턱- 놀아달라고 애교를 부린다 ㅋ


토이푸들 애교


안돼 ㅠㅠ 일해야해 ㅠㅠ 일해야 너 사료값, 간식값도 벌어오지 ㅠㅠ (그런 의미에서 여러분, 좀 밀어주세요 ㅋㅋ)

눈물을 머금고 빈이를 내려놓았더니 촉촉한 눈빛으로 바라본다. 흑, 마음 약해지게.



토이푸들 애교


발을 올리곤 앵기기 시작 ㅋㅋ 사진엔 안찍혔지만 꼬리는 떨어지기 직전 ㅋㅋ


토이푸들 애교


계속 못놀아주고 있으니 짜증이 나기 시작한 모양 -_- 그래서 어쩔건데?


토이푸들 애교


결국 포기하고 나를 보는 빈이의 모습, 애처롭기 그지없구나


토이푸들 애교


그래서 후다닥 일을 끝내고 빈이를 무릎에 올려줬다 :)

누워서 코- 자다가 내가 좀 움직이니까 나를 보는 빈이 +_+ 이제 만족하니?


빈이가 점점 커가면서 무릎에 올려두면 다리도 저리고 힘들 때도 있지만, 안고 있으면 따땃하니 참 좋다. 그리고 나를 좋아해주는게 기쁘기도 하고(응?!) 그럼 덤으로 우리 빈이의 귀여운 사진 하나 더 투척!


빈이는 내가 컴퓨터를 하고 있을 때, 못안아주면 꼭 이렇게 의자에 찰싹 붙어서 잠을 잔다. 이 모습 또한 귀요미!


토이푸들 애교



  • BlogIcon mobizen 2014.04.16 10:04 신고

    빈이 포스팅도 좋지만 경미휴게소 포스팅 하셔야 하는 것 아니예요?
    ㅎㅎ

    1. BlogIcon Joa. 2014.04.16 13:36 신고

      일단 경미휴게소를 다녀와야겠어요 ㅋㅋ
      안그래도 전부터 가보고 싶던 곳인데 +_+
      요즘 티스토리방문자가 급감하여 우울하네요 ㅜㅜ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C o p y r i g h t ⓒ J o a/똥멍이 빈이♥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