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날 일정의 시작- 하비스트 카페에서 조식을 먹고 부랴부랴 버스에 올랐다. 버스에서 얼마 안가서 도착한 곳은 바로 나파 리버 인! 역사깊은 호텔이라는데 뭔가 설명을 하시고 두 조로 나누어서 호텔 투어 시작!



몇 개의 건물로 이루어졌던 나파 리버 인. 1884년부터라니 역사가 오래되기도 했다.


가격대에 따라 여러 방을 보여주셨는데 방이 하나같이 예뻤다. 물론 좁은 방도 있고 좀 더 큰 방도 있고 그랬는데.. 방마다 가격은 잘 기억 안나지만 대체로 분위기는 다 비슷비슷.


전체적으로 붉은 톤으로 방을 꾸며놓았고 방마다 벽난로도 있고 굉장히 고풍스러운 느낌. 그러면서도 촌스럽지 않았다.


조금 비싼 가격대의 방 욕조는 이렇게 특별했다. 마치 영화속에서 보던 것 같은 욕조. 거품목욕하면서 와인 한 잔 마셔야 할 것 같은 분위기? 하지만 우리 호텔엔 이런 욕조 없다~


여기는 공개된 곳은 아니었는데 들어가도 된다고 해서 봤던 컨퍼런스룸같은 곳이었다. 이런 곳에서 회의하면.. 분위기는 좋지만 회의하는 것 같지 않을 듯.


방에 들어와보니 아~ 뭔가 럭셔리하군요.


여기는 옆에 있던 진짜 회의룸! 벽에는 화이트보드도 있고 전지도 있고~ 오랜만에 전지 붙은 거 보니 반가웠다.


호텔을 나와서 본격적인 나파시내 투어를 하기 전에 호텔 근처를 산책했다. 청명한 날씨와 나파강이 너무 예뻤음.


강은 강인데 바닷물이 들어온다고 했던가..  호텔방에선 이 풍경이 고스란히 보인다. 마음이 탁 트이는 듯~


난 파란 창문, 흰 틀 이런 색 조합만 보면 산토리니를 떠올리는듯. 색감 예뻐~


예쁜 장미꽃도 피어있고 딱 좋을 때 캘리포니아에 왔다 싶었다. 나파밸리는 날씨도 따뜻하고 딱 캘리포니아 떠날 때 한국 날씨처럼 초여름? 이 날 긴팔티에 자켓 입었는데 돌아다닐 때 살짝 더운 감이 있었다.


아마 자유시간을 줬더라면 여기 파라솔 밑에 앉아서 커피나 한 잔 했을 텐데. 예뻤던 레스토랑.


달콤한 사탕과 초콜렛을 팔았던 샵. 고풍스러운 호텔 분위기에 맞추기 위해서 간판 하나에도 신경 썼다는 느낌.


이렇게 선물용으로 포장된 초콜렛도 있었다. 초콜렛이 여행지 선물로 딱인데~


우리의 카메라 세례에도 웃음을 잃지 않으셨던 분.. 바쁜 투어일정이라서 뭐 하나 찬찬히 고를 수 없었던 게 아쉽다.

나파시내는 참 한적했다. 호텔에도 우리 외에 손님을 별로 못보기도 했고. 하긴 시간대가 사람들이 호텔을 드나들 시간대도 아니긴 했지만. 조용하고 강가의 풍경이 아름다웠던 나파 리버 인.

나파 리버 인 홈페이지 : http://www.napariverinn.com

  • BlogIcon 보기다 2010.06.21 04:52 신고

    호텔 투어도 일정에 있었군요.
    럭셔리한 호텔보다는 달달한 초콜릿이 더 눈에 들어오는...;;
    우중충한 날씨가 계속돼서 그런지 새파란 하늘이 그립네요~

    1. BlogIcon Joa. 2010.06.21 13:10 신고

      저도 사실 호텔보다 초콜렛샵 구경이 더 즐거웠다죠.
      어차피 호텔은 그림의 떡이라 ㅋㅋ

  •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0.06.24 12:04 신고

    너무 근사하네요.
    어디 다른곳 안가도 저기서 며칠 쉬는것만으로도 충분히 좋겠는걸요?

    1. BlogIcon Joa. 2010.06.24 17:37 신고

      저기서 며칠 쉬었더라면 좋았을 걸 ㅎㅎ
      우리 숙소는 메리어트 호텔! 뭐 메리어트 호텔도 좋았어요~

  • BlogIcon 마가진 2010.06.28 23:45 신고

    방안이 아늑하면서도 왠지 강렬하네요.. 빨간색이 많아서 그런가..? 암튼 멋있는 곳입니다.
    ㅎㅎ 아리따운 조아님의 모습도 담겼네요.^^

    저도 저런 조합의 색상 좋습니다. 벽면의 색이나 글씨도 맘에 드네요.
    외국의 간판을 보면 단순히 가게명을 알리는 것이 아니라 간판자체로도 훌륭한 소품이더군요.
    압구정이나 청담동같은데 보면 저런 간판이 우리나라에도 늘어나는 것 같더라구요.

    하이쿠.. 아름다운 곳이군요.^^

    1. BlogIcon Joa. 2010.06.29 09:20 신고

      적당히 톤 다운된 빨간색이 많아서 그런지 왠지 따뜻한 느낌이었어요-
      하루쯤 묵어보고싶은 호텔 : )
      주변이 조용해서 쉬어가기에 좋겠더라구요~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B o n V o y a g e/캘리포니아+골드코스트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