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요일

블로그에 좋은 카페와 맛집을 여러 곳 소개해오는 동안에 여기는 올리지 말까?라고 고민한 적은 많지 않았다. 하지만, 여기 [나무요일]은 글을 쓰는 지금도 계속 그런 고민에 빠지게 한다

몇 해 전 학교 선배가 추천해주었던 <나무요일>. 한 번 가게 되면 그 독특하면서 아늑한 분위기에 반해 자꾸만 생각나는 그런 곳이다. 특히 비가 오는 날, 어딘가 기분이 가라앉는 날이면 더욱 그리워진다.


여기서 가장 밝은 조명은 맥주 냉장고의 조명이다. 파르스름한 촛불과 나무를 휘감은 전구 조명, 곳곳에 불을 밝히는 전등이 이 곳의 전부다. 어두운 곳을 싫어하는 사람이라면 답답함을 느낄지도 모르지만, 나는 그래서 좋았다. 아늑하고 비밀스럽고. 아무리 사진을 찍어보려 해도 잘 나오지 않는 것이 안타까울 뿐.


그리 넓지 않은 내부는 온통 나무다. 나무로 짜여진 박스, 테이블, 오래된 풍금, 벽.. 과감히 손을 대지 않은 자연스러움이 느껴지는 인테리어 덕분인지 나무향이 나는 것 같다. 비오는 날엔 더더욱. 사람들이 남겨놓은 메모가 여기저기에 꽂혀있고 그것을 보노라면 그들의 추억이 묻어나는 느낌. 예전엔 나무요일에서 메모지도 주었는데 그 메모지가 정말 예뻤다. 얼마전 가보니 메모지는 사라졌지만.


풍금이 있는 쪽의 자리가 참 마음에 들었는데 이 날은 사람이 좀 있어서 벽을 마주 보고 앉았다. 누군가 선물한 작은 화분. 비록 그녀가 남긴 메시지처럼 화분이 잘 자라지는 못했지만 왠지 마음씀이 참 예뻤다. 어울리기도 하고.


드립커피하고 샹그리아를 주문했는데 원두를 가져다주시며 직접 갈으란다. 사장님 방침이 바뀌었다며- 하하. 드륵드르륵 원두 가는 재미도 은근 쏠쏠하고 ; ) 커피는 참 맛있었다 했다. 설탕 없이는 못먹는 나는 윽- 소리가 절로 났지만. 아마도 Kenya AA(5,000원)였던듯.


사과가 잔뜩 올려진 샹그리아 한 잔(8,000원)을 주문하니 간단한 안주거리가 같이 나왔다. 그리고 나무요일은 때에 따라 조금 다르다고는 하는데 사과를 박스채로 가져다두시고 원하는 만큼 깎아서 먹도록 해주신다. 사과를 좋아하는 편은 아닌데 있는 솜씨 없는 솜씨 다 발휘해서 사과를 두 개나 깎아먹었다. 참 달았음 : )


나무요일은 커피도 팔고 간단한 차 종류와 와인, 칵테일, 맥주도 판다. 맥주 종류도 꽤 다양하고 따로 맥주는 따로 주문할 필요 없이 사장님께 말씀드리고 냉장고에서 꺼내 마시면 된다. 사장님이나 일하시는 분이 터치하지 않는 분위기라서 매력적이다. 여러가지 안주도 맛있고.


아직 겨울이었을 때, 찾아갔는데 메뉴판도 얼마나 예쁘던지! 클릭하면 커지니 메뉴를 확인하고 싶으면 클릭해서 확인하세요-


내부가 어두워서 사진이 예쁘게 찍히지 않았는데 직접 가보면 완전 반할만한 곳이다. 화장실도 독특하고, 테라스에도 몇 테이블이 있는데 여기도 참 좋다. 늘 자리가 꽉차서 앉아본 적은 없지만. (역시 클릭하면 커져요)

연인끼리 가기에도 친구들하고 가기에도 좋지만 시끌벅적 떠드는 분위기는 아니고 조용조용 도란도란 이야기 나누기에 참 좋다 : ) 점점 방문하는 사람들이 많아져서 오히려 아쉬운 곳.

- 맛: ★★★★/ 가격: ★★★★/ 서비스: ★★★★/ 분위기: ★★★★★
- 가격: 커피 4~5,000원/ 맥주 5,000원 이상/ 칵테일 8,000원/ 샹그리아 8,000원 등등 (메뉴판 참고)
- 정보: 17:00~02:00/ 단 가끔 문을 닫기도;
- 찾아가는 법: 02-747-9807/ 서울특별시 종로구 명륜4가 154-3
혜화역 3번 출구로 나와서 뒤로 돌아 위쪽으로 조금 올라오면 새마을식당과 커핀그룬나루 사이 골목이 나온다. 이 쪽으로 쭉 들어오다 보면 삼거리가 나오는데 직진 방향으로 만두집을 지나 버들골이야기 술집 2층에 있다.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C o p y r i g h t ⓒ J o a/참좋은 커피집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