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 o l l a n d  V i l l a g e 

홀랜드 빌리지는 유럽인, 미국인들이 주로 거주하고 있는 지역을 말한다. 홀랜드라는 이름이 붙여진 데는 싱가포르가 네덜란드의 지배를 받았던 때에 네덜란드 사람들이 이 근방에 살았기 때문이라는데, 어찌되었든 이러한 서구인들이 주로 살고 있어 노천카페나 상점 등에서 아시아의 느낌이 아닌 유럽풍의 느낌이 묻어난다.


도로의 초입에서 만날 수 있는 이 푸드코트와 작은 시장을 주변으로 수퍼마켓, 카메라, 수공예품 등을 파는 상점들이 몰려있다. 로롱 맘봉이라는 메인스트리트 주변에 일본, 프랑스, 이탈리아 레스토랑 등 각국 음식점이 주루룩 있었다. 실내장식이며 꽤 멋있었지만 값이 비싼지라 차마 들어가지는 못하고 홀랜드 빌리지의 노천카페며 레스토랑을 기웃거리기만 하다 결국 맥도날드에 들어갔더랬다.


 홀랜드 로드 쇼핑센터 

이 곳에서는 아시아 미술품이나 공예품, 수제품 등을 구입할 수 있다. 싱가포르 관광청에서도 꼭 가보라고 추천한 장소.
하지만, 내 기억에는 마땅히 살만한 것이 없었다. 여행지에서의 쇼핑에 의미를 두지 않았기 때문인지 홀랜드 빌리지는 내게 큰 의미를 남기지 못했다.


홀랜드 빌리지는 '빌리지'라는 말이 무색하게 작은 도로 몇 개주변으로 (큰길가 말고) 상점이며 쇼핑센터가 모여있어서 사실 직접적인 규모만 이야기하면 별로 크지 않았다. 조금은 실망스러웠던 곳.


 마치 우리나라처럼 고층아파트가 들어서 있던 홀랜드 빌리지의 대로변 


흔히 싱가포르에 대해 사람들이 이야기하는 것은 공중도덕이 철저한 곳일 거다. 길에서 쓰레기를 버리거나 담배꽁초만 버려도 벌금이 얼마, 심지어는 화장실에서 볼 일을 보고 물을 내리지 않아도 벌금! 공중도덕에 칼같은 나라니 조심해야 한다고 이야기하는 싱가포르라서 그런지 이렇게 알록달록 재활용품 전용 쓰레기통을 볼 수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옆에 놓여진 페트병과 쓰레기는 결국 여기도 사람 사는 곳이다, 라는 생각이 들게 했지만.


홀랜드 빌리지(Holland Village)는 노천카페며 고급 와인바, 레스토랑 뿐 아니라 수산시장까지 뭔가 아이러니 한듯 어울리며 오밀조밀 모여있다. 씀씀이에 여유도 있고 또 아시아의 수공예품에 관심이 많은 사람이라면 홀랜드 빌리지에 들러서 이리저리 쇼핑을 즐기다 노천카페에서 식사를 하는 것도 나름 운치는 있을 것이다.

게다가 밤이 되면 각국 레스토랑 사이에서 더욱 흥이 날지는 모르겠다. 개인적으로는 큰 느낌 없이 그저 '찍고왔다' 정도의 감흥 뿐이지만. 어찌되었든 싱가포르의 매력은 이렇게 다민족 국가로서 가질 수 있는 다양한 문화적 매력이 아닌가 싶다. 리틀인디아, 차이나타운, 홀랜드 빌리지. 이는 물론 호주라거나 미국에서도 느낄 수 있는 것이겠지만, 그러한 문화들에 아시아의 문화가 적절히 섞여 들어가 싱가포르 만의 새로운 무엇을 만드는 것 같다. 백의민족, 한민족을 강조하는 우리나라에는 없는 무엇. 해외여행을 하다보면 그런 것이 가끔 무척 부럽다.우리나라도 점점 다문화가정이 늘어난다고하는데 언젠가는 우리에게도 이런 새로운 문화가 생겨날까?

Copyright (c)JoaLog. All Rights Reserved.


  • BlogIcon 긍정의 힘 2009.11.16 18:09 신고

    그러게요~이렇게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곳에 여행가면
    Joa님이 마지막 문단에 정리하신 그런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것 같아요~:D
    이번주부터 정말 많이 추워졌는데 감기 조심하자구용! >_<

    1. BlogIcon Joa. 2009.11.16 21:02 신고

      내일도 오늘처럼 완전 추운 날씨가 될 것 같아요!
      건강 조심하세요 +_+

  • BlogIcon 바람처럼~ 2009.11.17 00:39 신고

    저도 여기 지나다녔던거 같은데 홀랜드 빌리지는 처음 들어봤어요 ^^;
    아무래도 제대로된 가이드북 하나 없이 돌아다녀서 그랬는지도 모르겠네요~
    익숙한 싱가폴의 거리 ㅋㅋ

    1. BlogIcon Joa. 2009.11.17 09:25 신고

      저도 가이드북은 없이 다녔는데 같이 갔던 일행 중에 누가 여길 이야기했던 것 같아요~
      근데 막 굳이 일정을 빼서 찾아갈만한 곳은 아니고.. 뭐 우리나라로 치면 이태원이나 서래마을같은 느낌일 듯 : )

  •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09.11.17 12:30 신고

    허걱...정말 싱가폴도 쓰레기통 주변은 지저분하군요~
    실망인데요? ㅋ

    1. BlogIcon Joa. 2009.11.17 14:11 신고

      진짜 싱가폴 가기 전에 벌금이라도 내게 될까봐 불안불안, 조심조심 그랬는데 여기 쓰레기통 보고 놀랐지 뭐에요 ㅎㅎ
      사람 사는 곳은 결국 다 똑같은 듯 ㅎㅎ

  • jeen 2010.04.04 00:34 신고

    우리나라에도 인천에 차이나타운도있고, 이태원도 있잖아요
    무조건 부럽다고만 생각할건 아니라 생각해요..싱가폴을 이루는 역사와 그로인한 문화,인종을 생각하면
    무조건 부럽다고 생각하시는건 적절한 비교는 아닐둣 싶네요...

    1. BlogIcon Joa. 2010.04.05 09:39 신고

      제가 쓴 글이 보기에 따라 싱가포르는 참 좋고 우리는 아쉽다고 느껴질 수도 있었던 것 같네요. 무조건 부럽다는 의미로 쓴 것은 아니구요. 우리나라만의 문화도 저 역시 존중합니다.
      그리고 물론 우리나라도 이태원, 서래마을 등 그런 곳들이 있죠~
      근데 아무래도 우리는 한민족의 정통성 이런 것들을 강조하다보니 다른 문화권만의 독특한 분위기가 덜한 것 같아요.
      차이나타운이나 이태원도 좀 독특함이 외국에 비해 덜하다는 생각이 들구요. 하나의 이국적인 마을이라는 느낌보다 조금 독특한 컨셉의 마을이라는 느낌?
      일례로 싱가폴 리틀인디아 같은 경우는 정말 싱가폴인지 인도인지 잘 모를 정도라서 ^^;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B o n V o y a g e/호주+싱가포르+중국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